檢, '금품수수' 혐의 이우현 의원 前 보좌관 구속영장 청구

    입력 : 2017.10.13 09:43 | 수정 : 2017.10.13 16:51

    /조선DB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의 전 보좌관 김모씨에 대해 수뢰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3일 밝혔다.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최근까지 이 의원실 소속 보좌관이었던 김씨는 2014년 대형 다단계업체 임원이던 유모씨로부터 경찰 수사관을 교체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가 유씨로부터 받은 돈 중 일부를 챙기고 나머지는 다단계 업체 수사를 하고 있던 지방경찰청의 고위 간부에게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김씨에게 돈을 건넨 유씨를 구속 기소했다.

    김씨는 건설교통위 소속 한 의원의 보좌관으로 일하던 2006년 건설업자로부터 부도가 난 충남 보령 소재 임대아파트를 대한주택공사에 인수될 수 있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5000만원을 받았다가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