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與 연정제안에 "장난질 당장 멈추라…국민의당 흔들 수 있다는 착각 말아야"

    입력 : 2017.10.13 09:33 | 수정 : 2017.10.13 09:3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했다./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여권(與圈)이 최근 연정(聯政)을 포함한 협치 시스템 구성을 비공식적으로 제안한 것에 대해 “장난질을 당장 멈추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와 여당이 하는 일은 되는 것 없이 혼란스럽지만 일관성이 있는 게 있다면 협치나 연정으로 말장난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의사도 영향도 없이 떠보기로 국민의당을 흔들 수 있다고 착각하지 말라”고도 했다. 비공식적으로 이뤄졌던 여권의 제안을 ‘국민의당 흔들기’로 규정하고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당내 인사들을 향해서도 “우리 안에서도 경계해야할 대목이 있다”며 “내부에서 있던 내용을 외부에 할 땐 있던 일 그대로 해야 한다. 지지층을 불안하게 하거나 상대의 오해를 부르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과의 통합이나 연정을 언급하는 일부 당내 인사에게도 경고를 던진 것이다.

    안 대표는 전날 국정감사 상황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의) 무능과 혼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며 “국방부 장관은 기밀서류가 해킹된 사건에 대해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어처구니없는 발언을 하고 외교부 장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진실게임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내에서)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긍정적인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했는데 이것이 일부러 다른 목소리를 내는 전략적인 혼선이냐”며 “이제 대통령이 결단할 때가 다가왔다. 지킬 것은 측근이 아닌 나라와 국민”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