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의원 前보좌관 돈받은 사건, 경찰 前간부로 수사 확대

    입력 : 2017.10.13 03:07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수사나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수사 담당 경찰관을 교체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브로커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야당 의원의 전직 보좌관인 김모씨를 지난 11일 체포했다. 검찰은 김씨가 경찰 고위 간부를 지낸 K씨에게 청탁을 전달하면서 브로커로부터 받은 돈 일부를 전달했다는 혐의에 대해 수사하는 것으로 12일 밝혀졌다.

    검찰은 이에 따라 조만간 전직 경찰 고위 간부를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브로커로 지목된 유모씨는 지난달 29일 별개의 사건으로 검찰에 구속됐다.

    '청탁'이 오간 시점은 2014년이다. 전직 경찰 간부가 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시절이다. 김씨는 당시 여당 의원 보좌관이었고 브로커 유씨는 피라미드 사기 업체의 임원으로 있었다고 한다. 유씨는 검찰 조사에서 "(보좌관) 김씨를 통해 경찰 간부에게 돈을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김씨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는데, 이 돈 가운데 1000만원은 김씨가 갖고 나머지는 전직 경찰 간부에게 건너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검찰이 파악한 사건의 얼개다.

    유씨가 속한 업체가 낸 피해자는 1만명이 넘고 피해 금액이 1조원가량으로 추산된다. 업체는 2014년부터 수사기관의 추적을 받았다. 업체 관계자 수십 명이 재판을 받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