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종석, 살인마 강기영에게서 배수지 구했다 [종합]

  • OSEN

    입력 : 2017.10.12 23:02


    [OSEN=정지원 기자] '당잠사' 이종석이 배수지를 구했다.

    1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는 보험금을 노리고 동생을 죽인 강대희(강기영 분) 사건이 담겼다. 

    이날 강대희(강기영 분)은 보험금을 노리고 친동생을 죽인 뒤, 경찰이 이를 수사하기 시작하자 이유범(이상엽 분)을 찾아갔다. 그는 "재판에서 날 무죄로 만들어 달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그렇게 이유범과 강대희는 손을 잡았다. 

    그 시각, 정재찬(이종석 분)은 자신이 강기영에게 결심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도록 이끌고 그 사건을 남홍주가 보도하는 걸 꿈에서 목격했다. 다음 날 정재찬은 해당 사건을 접했다. 강대희가 동생 명의로 보험을 27억 들어놨고 동생의 부검까지 막았다는 사실을 알고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기자로 복직한 남홍주는 한우탁(정해인 분)이 있는 경찰서에 들어가 아이템 취재를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남홍주는 길고양이 100마리 연쇄 살해사건을 접하게 됐다. 이 살해사건은 강대희가 벌인 짓이었다. 이를 알 리 없는 남홍주는 살인범들이 연쇄살인 전 동물학대를 한다는 특징을 접하고는 흥미를 가지고 취재를 시작했다. 

    또 그 시각, 정재찬은 강대희가 남홍주를 해치는 걸 꿈에서 목격하고 급히 잠에서 깨어났다. 그는 "왜 강대희가.."라고 되뇌이며 불안해했다. 하지만 정재찬은 남홍주가 길고양이 살해사건을 취재 중인 사실을 접하고 안도했다.  

    정재찬은 강대희가 유죄가 되길 바랐으나, 이유범은 강대희의 살인법을 접한 뒤 산소포화도, 체온 등을 이유로 들어 피해자가 교통사고로 사망하지 않았고, 교통사고 이전 이미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이유범은 강대희를 무죄로 이끌었다. 

    정재찬은 남홍주가 과거 청산가리로 고양이를 살해한 사건을 말한 것을 기억하고, 강기영이 청산가리로 동생을 독살한 뒤 교통사고로 위장했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그리고 꿈 속에서 강기영이 남홍주를 해하려 한 사실이 이와 연관돼 있다고 확신했다. 

    그 시간, 남홍주는 한우탁과 함께 강기영이 일하는 치킨집으로 갔다. 강기영은 한우탁이 온 이유가 보험금 살인사건이라 생각하고 그의 배에 칼을 찔렀다. 남홍주는 경찰에게 전화를 건 뒤 강기영 여동생의 손을 잡고 현장을 떠났다. 

    남홍주는 자신의 위치와 장소, 시간을 정재천이 꿈에서 알 수 있게 입으로 말했다. 남홍주가 강기영에게 피습을 당하려 할 때, 정재찬이 등장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SBS '당신이 잠든 사이'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