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김민지 전 아나 D라인 포착 "둘째 임신, 태명은 만투"

    입력 : 2017.10.12 20:15

    '영원한 캡틴' 박지성과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행복한 근황이 공개됐다.
    박지성과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오작교로 알려진 배성재 SBS 아나운서는 12일 인스타그램에 "박지성 근황"이라며 "민지 어머니인 오명희 화백의 런던 사치갤러리 초대전에 참석한 부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수트를 입은 박지성과 실크 롱드레스를 입은 김민지 전 아나운서 부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얇고 부드러운 실크 의상 때문에 임신 중인 김민지 아나운서의 D라인이 포착됐다.
    이어 배성재 아나운서는 "영국 왕가의 Prince 마이클 of Kent 라는 분이 구경오셨다고 합니다"라며 "의상 때문에 민지가 화백인줄 알고 인사한 사람이 많다고 하네요"라고 현장 에피소드까지 덧붙였다. 또한 배 아나운서는 "현재 뱃속에 사내아이 '만두2', 줄여서 '만투' 보유중"이라며 둘째 태명도 전했다.
    앞서 지난 10일 박지성의 장모인 동양화가 오명희 교수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딸 김민지가 둘째를 임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2015년 11월 첫째 딸 연우를 얻은 지 2년 만. 지난 2014년 7월 결혼한 박지성과 김민지 부부는 현재 영국 런던에 거주 중이다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