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4] 김문호, 옆구리 부상 '시리즈 아웃'...롯데 악재

  • OSEN

    입력 : 2017.10.12 16:50


    [OSEN=창원, 조형래 기자] 벼랑 끝에 몰린 롯데에 부상 악재가 겹쳤다. 주전 좌익수 김문호가 옆구리를 다쳐 남은 포스트시즌에 나올 수 없다. 

    롯데는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치러지는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앞두고 김문호를 미출장 선수 명단에 넣었다. 보통 전날과 다음날 선발투수들이 포함되는 미출장 명단에 야수 김문호가 포함돼 궁금증을 낳았다. 

    알고 보니 부상 때문이었다. 롯데 조원우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오른쪽 옆구리 근육이 찢어졌다. 오늘 부산에서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했는데 상태가 좋지 안아 남은 시리즈에서 더 이상 못 나온다"고 밝혔다. 진단명은 우측 옆구리 내복사근 미세파열. 재활기간은 3주다. 

    김문호의 부상은 전날 3차전에서 외야 수비 중 송구를 하다 발상했다. 6회말 손시헌의 타구를 처리하다 다쳤고, 7회말 대수비 나경민으로 교체됐다. 남은 포스트시즌에서 김문호의 빈자리는 나경민과 이우민 등 백업 외야수들이 메워야 한다. 지명타자로 출장 중인 박헌도도 좌익수 수비가 가능하다. 

    김문호는 이번 준플레이오프 3경기 모두 좌익수로 선발출장했다. 1차전 6번 타순 이후 2~3차전은 2번 타순에서 테이블세터를 맡았지만 모두 부진햇다. 3경기에서 11타수 1안타 타율 9푼1리 1득점 1사구로 고전했다. /jhrae@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