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앤뉴, 한-미 골프 유망주 전영인-최예림과 매니지먼트 계약

    입력 : 2017.10.12 10:54

    전영인.
    국내 스포츠마케팅사 브라보앤뉴가 한-미 양국에서 맹활약 중인 전영인(18) 최예림(19)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
    최예림.
    미국 주니어 무대에서 활약 중인 전영인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연속 미국 주니어 국가대표에 선발됐다. 2017년 AJGA Polo Golf Junior Classic, Callaway Golf Junior Classic 등 최근 3년간 미국 주니어 여자골프협회(이하 AJGA)가 주관하는 대회에서 다섯 차례 우승하며 현재 'Rolex AJGA 랭킹 4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특히 전영인은 최근 LPGA로부터 미국 아마추어 무대에서 거둔 성과를 인정받아 리디아 고(뉴질랜드), 렉시 톰슨(미국)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나이 제한 규정 적용 유예 신청 승인을 받았다. 2018년 LPGA 2부 투어(Symetra Tour) 출전 자격을 확보해 놓은 상태이다.
    한국 무대에서 활약 중인 최예림은 2014년에 이어 2017년에 대한민국 국가대표 상비군에 선발됐다. 2017년 프로 입문 후 첫 출전한 KLPGA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5차전 우승 및 엑스페론-백제CC 드림투어 11차전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2017년 프로 입회 후 출전한 12경기에서 2승을 달성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브라보앤뉴는 콘텐츠 미디어 그룹 NEW의 스포츠 마케팅 전문 자회사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박인비 유소연 허미정과 백규정 이승현 오지현 김태우(이상 골프) 이승훈(빙상) 송한나래(빙벽) 신유빈(탁구) 등의 스포츠 선수 매니지먼트와 방송 중계권, 스포츠 이벤트, 광고 커뮤니케이션 사업 등을 다양하게 펼쳐나가고 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