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납치·테러 첩보" 한인 10여명 귀국 권고

    입력 : 2017.10.12 03:04

    北·中접경 단둥 교민회장 등

    중국 공안 당국이 이달 초 북·중 접경지역 한인 교민 사회 관계자 10여명에게 '북한의 납치·테러 가능성'을 언급하며 당분간 귀국을 권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단둥 교민 사회와 선양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추석과 국경절(1~8일) 연휴를 앞두고 단둥 교민회 전·현직 회장 등과 현지 한인 교회 목사와 선교사 등 10여명이 현지 공안 당국으로부터 이 같은 통보를 받았다. 한 교민 소식통은 "귀국을 강제로 종용하는 수준은 아니었다"며 "북한의 위협을 이유로 들며 '이번 당 대회가 끝날 때까지만 나가 있는 게 좋겠다'는 설명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일부 교민은 현지 공안에서 파출소로 불러 한국으로 돌아갈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다만, 중국 공안은 북한의 테러 위협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한다.

    선양 주재 한국 총영사관도 11일 교민들에게 "거듭되는 북한의 도발 위협과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강화와 관련해 북한에 의한 테러 등 신변 위해 가능성이 제기돼 우리 국민께서는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공지했다. 총영사관은 또 북한 식당과 북한 관련 영리 시설 출입을 자제하고 북·중 접경지역을 방문할 때 안전에 유의할 것도 당부했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북한의 위협을 근거로 교민들에게 이런 통보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