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환경단체 가짜 정보 판치는데 이게 공론화인가

      입력 : 2017.10.12 03:19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시민참여단에 반(反)원전 측 '건설 중단' 단체들이 제공한 동영상 자료 가운데 상당 부분이 사실을 왜곡한 내용으로 확인되고 있다. 시민참여단 478명은 13~15일 합숙토론회 후 찬반(贊反) 의견을 내놓게 된다. '건설 중단'과 '건설 재개' 양측은 위원회에 25쪽 자료와 관련 동영상 5건씩을 제공했고 시민참여단이 이를 학습 중이다.

      그런데 '건설 중단' 측은 동영상에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사망자가 1368명'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6월 고리 원전 1호기 영구 정지 기념식에서 '사망자 1368명'이라고 했었다. 일본 측은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라고 했다. 1368명은 원전 사고 후 피난 생활자 17만명 중 지병 악화, 우울증 자살 등으로 숨진 숫자라고 한다. 유엔 방사능피해조사기구(UNSCEAR)는 2013년 보고서에서 "누출 방사능으로 인한 심각한 건강 피해나 사망자는 한 명도 확인되지 않았다. 심리적 공포가 문제다"라고 결론 냈다. 후쿠시마 오염 지역에서 평생 살 경우 노출 방사능은 의료 CT 한 번 찍는 수준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UAE 원전 수익금 중 3조원은 미국 벡텔사에 지급했다'는 것도 엉터리다. 설계 일부를 하도급받은 벡텔에는 실제 300억원이 지급됐다. 2016년 태양광 발전 비용이 ㎾h당 76.81원으로 원자력의 67.91원에 근접했다고 했다. 실제 태양광 발전 단가는 여기에 ㎾h당 140원씩 지불되는 정부 보조금을 더해야 한다.

      탈(脫)원전 공약을 만들었다는 교수는 강연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일본 땅 70%가 오염돼 백내장·협심증 등이 사고 전에 비해 200%, 300% 늘었다. 앞으로 300년은 모든 일본산 식품과 북태평양산 수산물을 먹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다녔다. 광우병 사태 때 그대로다. 시민참여단이 왜곡, 과장, 오류(誤謬)의 정보를 습득해 잘못된 판단을 갖고 국가 에너지 미래를 암담한 길로 이끌 경우 그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