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메시의 월드컵 진출에 행복하다"

  • OSEN

    입력 : 2017.10.11 18:15


    브라질 에이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옛 동료인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을 축하했다.

    메시는 11일(한국시간) 오전 에콰도르 퀴토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아타후알파서 열린 에콰도르와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최종전서 해트트릭을 기록,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메시의 눈부신 활약 속에 승리한 아르헨티나는 승점 28을 기록하며 탈락 순위였던 6위에서 3위로 뛰어올라 월드컵 본선 직행을 확정지었다. 

    같은 시각 네이마르는 칠레와의 남미 지역 예선에 출전했다. 이 경기에서 브라질은 파울리뉴의 선제골과 제수스의 멀티골을 앞세워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일찌감치 예선 1위를 확정지은 브라질은 네이마르를 후반에 교체하는 여유를 보여주기도 했다. 반면 알렉시스 산체스(아스날)가 있는 칠레는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이날 프랑스 축구리그인 리그1 홈페이지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경기 후 아르헨티나와 메시의 본선행 소식에 "행복하다. 친구가 중요한 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칠레팀에도 친구가 있지만 우리는 남자다. 우리는 매 경기에서 이기기 위해 뛰어야 한다"고 말했다. 

    네이마르는 지난 여름 파리 생제르맹(PSG)로 이적하는 과정에서 메시와의 관계가 집중적으로 조명된 바 있다. 바르셀로나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네이마르는 메시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위해 역대 최고액 이적료인 2억 2200만 유로에 PSG 유니폼을 입었다. 

    네이마르는 이제 PSG로 복귀, 오는 15일 열리는 디종 FCO와의 경기를 준비할 예정이다. 디종은 국가대표팀으로 뛰고 있는 권창훈이 활약하고 있는 클럽이다. /letmeout@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