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감전략' 문건 보니…"국민의당·바른정당과 '청산연대' 추진" 한국당 고립 전략

    입력 : 2017.10.11 17:58 | 수정 : 2017.10.11 18:00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상황실 현판식에서 박수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2일부터 열리는 국정감사를 ‘지난 9년 동안의 불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청산국감’으로 규정하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의 연대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국민의당·바른정당 간 ‘청산연대’를 통해 자유한국당을 고립시키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민주당 원내기획국이 작성한 ‘2017 국정감사 대응방안’은 이번 국감을 ‘정부 출범 후 첫 국정감사이자 동시에 전 정부의 적폐를 청산할 수 있는 마지막 국감’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야당과의 청산연대 시동 등 협치국회 실현’을 국감 목표 중 하나로 제시했다. 특히 ‘구 정권세력에 대한 포위를 통해 책임정치 협치 전략 실험’, ‘김명수 대법관 후보자 처리 등에서 보여진 ‘협치의 공간’을 확대해 나가는 국감’ 등도 전략으로 제시됐다.

    또 이 문건엔 이번 국감 구도를 ‘정의·민생·협치’를 제안하는 민주당과 ‘정쟁(政爭)’으로 화답하는 자유한국당으로 짜려는 전략도 담겼다.

    이를 위해 문건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향한 맞춤형 전략도 제시했다. 국민의당에 대해선 주요한 적폐청산 이슈에 대한 연대를 모색해 ‘청산연대’를 가속화해야 한다는 전략이다. 또 바른정당에 대해선 “생존을 위해 국감에서 어떤 스탠스로 임해야 하는지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고 했다.

    실제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국정감사의 3대 핵심기조를 ‘민생제일·적폐청산·안보우선’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우 원내대표는 “이번 국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국감이자 과거 적폐청산을 할 수 있는 마지막 국감이라는 점에서 의미와 책임이 매우 크다”며 “민주당은 각 현안에 따라 야당과 폭넓은 연대의 문도 열어 협치국회를 실현하겠다는 말씀도 함께 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