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이노베이션, 올해 두번째 화학사업 M&A…美다우 고부가 패키징 사업 인수

    입력 : 2017.10.11 09:00

    SK이노베이션이 올해 두번째 화학사업 인수합병에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은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을 통해 미국 최대 석유화학기업인 다우의 폴리염화비닐리덴(PVDC·Poly Vinylidene Chloride) 사업 인수 계약(Sales and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SK종합화학은 이번 계약으로 다우가 보유한 PVDC 사업 일체를 인수한다. PVDC 사업 브랜드인 SARANTM 상표권과 미국 미시간 소재 생산 설비, 관련 제조기술, 지적자산 등이 포함된다.

    PVDC는 고부가 포장재 산업의 핵심 분야인 배리어 필름(Barrier Film) 소재군 중 하나로 수분∙산소로부터 내용물의 부패, 변형을 막는 기능이 탁월하여 주로 높은 수준의 외부 차단성을 요구하는 냉장∙냉동 육가공 포장재의 원료로 쓰인다. 특히 배리어 필름 소재 군은 시장 진입장벽이 높고 공급업체가 적은데다 향후 아시아 지역 식료품 수요가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다.
    SK종합화학은 에틸렌 아크릴산 사업(EAA) 확보에 이어 PVDC 사업을 인수하며 ‘종합 패키징(Packaging) 화학 소재 전문 기업’이라는.목표에 한걸음 다가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SK종합화학은 세계 최대 포장재 시장으로 떠오르는 중국에서 기존에 보유한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중국 시장을 본격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SK종합화학 김형건 사장은 “차세대 성장 주력 분야인 고부가 포장재 사업과 자동차용 소재(Automotive materials)를 중심으로 다양한 제품군과 기술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R&D, M&A, 합작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핵심 소재와 기술력을 보유해 나가며 향후 해외 시장에서의 탑 플레이어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SK종합화학은 기존 납사-에틸렌-폴리에틸렌으로 이어지는 범용 위주의 석유화학 포트폴리오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자체 기술을 통한 넥슬렌(NexleneTM)과 같은 고부가 화학 제품군 개발 및 다우사로부터 EAA 사업 인수 등을 통해 고부가 화학 기업으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화학사업과 배터리 사업 중심의 비정유 부분 집중 육성을 통해 아프리카 초원에서도 생존∙성장 할 수 있는 사업구조 혁신 방안인 ‘딥 체인지2.0’ 실행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