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3000t급 잠수함 '장보고-III'의 두뇌 전투체계 완성 단계 들어가

입력 2017.10.10 11:20

/연합뉴스
군 당국이 개발 중인 3000t급 잠수함인 '장보고-Ⅲ'의 두뇌 격인 전투체계가 완성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사업청은 10일 "장보고-Ⅲ 전투체계 연구개발 사업이 최근 국방부로부터 '잠정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잠수함의 전투체계는 전투 및 항해 관련 정보를 통합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무기체계를 운영하는 두뇌 격의 시스템이다.

방사청이 방산업체 등과 함께 개발 중인 장보고-Ⅲ 전투체계는 국방부가 올해 초에 진행한 초도 운용 시험평가에서 성능을 입증해 잠정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시제품을 잠수함에 탑재해 시험평가까지 끝내면 '최종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지난 6월에는 장보고-Ⅲ의 귀에 해당하는 음파탐지 체계가 잠정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음파탐지 체계는 수중 음향 정보를 수신하고 음파를 쏴 표적의 위치를 파악하는 시스템이다.

이 두 체계는 내년 진수 예정인 장보고-Ⅲ 배치(같은 종류로 건조되는 함정들의 묶음)-Ⅰ의 1번 함에 탑재될 예정이다. 배치-Ⅰ에서 Ⅱ, Ⅲ으로 갈수록 함정의 성능이 개선된다.

장보고-Ⅲ는 국내 최초로 독자적 설계·건조하는 3000t급 잠수함으로, 탄도미사일을 쏘는 수직발사관 6개, 사거리 500㎞ 이상의 '현무-2B' 탄도미사일을 탑재할 예정이다.

정일식 방사청 차세대잠수함사업단장은 "장보고-Ⅲ 잠수함의 핵심인 전투체계와 음파탐지 체계를 국내 독자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함정의 전 수명 주기 동안 잠수함 운용 및 정비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다 나은 성능의 무기체계를 만드는 데 확고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