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순환로 영문 표기, Nambusunhwan-ro? Nambu Belt way?

    입력 : 2017.10.10 03:09

    ['깜깜이' 도로 표지판] [上]
    외국인들 각각 다른 곳으로 착각… 소리나는 대로 표기하는 게 원칙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한 도로명 표지판에는 남부순환로가 ‘Nambusunhwan-ro’로, 10m 옆에 있는 다른 표지판에는 ‘Nambu Belt way’로 돼 있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한 도로명 표지판에는 남부순환로가 ‘Nambusunhwan-ro’로, 10m 옆에 있는 다른 표지판에는 ‘Nambu Belt way’로 돼 있다. /이벌찬 기자
    최근 렌터카를 운전해 여행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늘었다. 이들은 한국어 지도 앱이나 내비게이션을 활용할 수 없어 내국인에 비해 도로 표지판 의존도가 높은데, 표지판의 외국어 표기는 쉽게 이해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영문 표기 방식이 통일되지 않은 표지판이 곳곳에 그대로 남아 있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서 남부순환로를 두고 한 표지판은 'Nambusunhwan-ro'로, 10m 옆 다른 표지판은 'Nambu Belt way'로 표기했다. 외국인은 다른 도로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분당사거리의 도로 안내 표지판에서는 분당수서로를 'Bundangsuseo-ro'로 표기하고 있는데, 인근의 다른 표지판에서는 내곡로를 'Naegok Road'로 적었다. 같은 '로(路)'라는 말을 ro와 road로 다르게 쓴 것이다. 행정안전부가 정한 도로명 표기법에 따르면 '-ro'가 맞는다.

    외국인들이 영어로 표기된 한국 일부 지역명을 제대로 발음하기 어려워하기 때문에 음절 구분 표시를 해줘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 노량진 수산시장의 경우 'Noryangjin'으로만 표기됐는데. 외국인 입장에서는 어디서 끊어 읽어야 할지 모르므로 'No-ryang-jin'과 같이 구분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국립국어원 외래어 표기법은 '발음상 혼동의 우려가 있을 때 음절 사이에 붙임표(-)를 쓸 수 있다'고 규정한다.

    부정확한 외국어 표기도 있다. 경북 문경시의 한 국도에서 '○○공단'을 '○○ Indus zone'으로 표기했다가 'Industrial Cmplx'로 수정했다. 인천국제공항은 중국어 표지판에 공항에 해당하는 '机場(지창) 대신 중국에서 잘 안 쓰는'空港(쿵강)'으로 표기했다가 고쳤다. '광화문' 등 표기의 경우 간체 '門'과 번체 '門'이 혼용돼 쓰이고 있다. '제주(Jeju)'를 'Jaeju'라고 오기한 것, 억새가 많아 붙여진 '새섬'이라는 이름을 뜻이 전혀 다른 'Birds island'로 표기한 것도 있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