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난 25년간 대북 정책 실패…수십억 달러 주고 아무것도 못 얻어" 군사행동 또 시사?

    입력 : 2017.10.09 22:0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5년 간 미국의 대북 정책은 실패했고, (북한에) 수십억 달러의 돈만 주고 얻은 것이 전혀 없다고 거듭 밝혔다.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 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 나라는 지난 25년간 북한을 다루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수십억 달러를 줬지만 아무 것도 얻지 못했다. 정책은 효과가 없었다!”고 썼다.

    미국 AP통신은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이 대북 군사행동 쪽으로 기울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을 불러 일으킨다고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에도 트위터에 “(전임) 대통령들과 그 정부가25년간 북한과 대화하면서 합의했고, 막대한 돈도 지급했지만 효과는 없었다”며 “합의는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의해) 훼손돼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쓴 바 있다. 이어 그는 “유감이다. 그러나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단 한 가지’ 방법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로이터통신은 “군사행동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한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