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K-9 자주포, 美 의사당 앞 달리며 '세계 방산시장 심장'에 전시

    입력 : 2017.10.09 15:04 | 수정 : 2017.10.09 16:49

    국산 K-9 자주포가 세계 방산 시장의 ‘심장’인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에 국산무기로는 최초로 실물 전시됐다.

    한화그룹은 미국 워싱턴 D.C.에서 9~11일 열리는 방산 전시회 ‘AUSA 2017’에 한화테크윈이 생산한 K-9 자주포를 전시했다고 9일 밝혔다.

    AUSA 2017 전시회는 미 연방 정부 조달의 70%를 차지하는 미 국방부 조달 분야 최대 전시회다. 미국 육군협회(AUSA) 주관으로 열리며 매년 전 세계 600여개 주요 방산업체가 참가하는 대표적인 글로벌 전시회다.

    한화그룹은 이번 전시회에서 K-9 자주포와 대공·유도 무기체계인 비호복합을 실물로 전시했다. 수십톤에 달하는 이들 장비를 미국까지 수송한 것은 해외 시장에도 진출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K9 자주포와 비호복합은 화물선에 실려 긴 항해 끝에 미국에 도착했다. 이후 트레일러를 통해 고속도로를 달려 전시장에 배치됐다. 이 과정에서 K-9 자주포가 미 국회의사당 앞을 지나갔고, 주민들이 휴대폰으로 이 모습을 촬영하기도 했다.

    한화그룹 방산계열사 해외영업을 총괄하는 이재무 글로벌전략실장은 “한국은 미국의 일방적인 무기 수입국이었는데 우리 기술로 만든 무기체계를 방산 강대국인 미국 중심부에 선보일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며 “미국 및 중남미 시장 진출을 통해 국내 방위산업이 글로벌 수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한화그룹 측은 이번 전시회에 앞서 8일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를 찾아 참배했다. 미군의 희생을 추모하고 한미동맹의 의미를 되새기는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그룹 관계자들을 포함해 존 틸렐리 전 주한미군 사령관, 표세우 주미 한국대사관 국방무관 등이 참석했다.
    K-9 자주포(왼쪽)와 비호복합이 전시된 모습/한화그룹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