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에 전기 공급 안했다…北 자체적으로 끌어다 쓴 듯"

    입력 : 2017.10.09 14:49

    개성공단 일대 /연합뉴스

    통일부는 9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의류 공장을 무단으로 재가동한 것과 관련, ‘전기 공급처’가 어디인지 정부가 밝혀야 한다는 지적에 "우리 정부가 전기를 공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우리 측에서 북한의 평화변전소로 공급하던 전력이 중단됐는데도 북한이 어디서 전기를 공급받아 개성공단을 재가동했는지 살펴봐야 한다"면서 "다양한 의혹이 쏟아지는 만큼, 정부가 명확한 사실관계를 밝혀주길 촉구한다"고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개성공단을 중단하면서 한전에서 공급하던 전기도 차단했다"면서 "우리가 주는 것은 없고 만약 가동했다면 자체적으로 끌어다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어떤 방법으로, 어느 규모로 개성공단을 가동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좀 더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했다.

    박근혜 정부는 지난 2월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인력을 철수하면서 북한이 무단으로 설비를 사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한국전력이 공급하던 전기를 차단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3일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 내 19개의 의류 공장을 남한 당국에 통보하지 않고 은밀하게 가동하고 있다"며 "가동을 시작한 지 6개월은 넘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북한은 사흘 뒤인 6일 "우리 공화국의 주권이 행사되는 (개성) 공업지구에서 우리가 무슨 일을 하든 그에 대하여 그 누구도 상관할 바가 없다"며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이는 '북한이 가동 중단 상태인 개성공단 내 의류 공장들을 은밀하게 가동 중'이라는 보도 내용을 시인한 것이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