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연휴 고속도 휴게소, 사제폭탄 소동

    입력 : 2017.10.08 03:02

    40대 범인, 설치 후 발견자 행세… "개성공단에 전기보내라" 요구
    폭발물 처리 로봇이 수거해보니 BB탄 총 충전용 가스통 묶은 것

    88고속도로의 한 휴게소에 있는 남자 장애인 화장실에서 발견된 사제 폭발물. 모의 총기의 탄환(BB탄)을 발사시키는 데 필요한 압력을 충전하기 위한 가스통 10개를 묶어 만든 것이다.
    88고속도로의 한 휴게소에 있는 남자 장애인 화장실에서 발견된 사제 폭발물. 모의 총기의 탄환(BB탄)을 발사시키는 데 필요한 압력을 충전하기 위한 가스통 10개를 묶어 만든 것이다. /함양경찰서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에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라'는 협박문과 사제 폭발물을 설치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대구 고속도로 대구 방향의 한 휴게소 직원 박모(24)씨는 지난 6일 오후 8시쯤 "남자 장애인 화장실에 사제 폭탄이 있다"는 고객 서모(41·광주광역시)씨의 말을 들었다. 함께 가 보니 장애인 화장실 안 변기 옆엔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체가 있었다. 해군 부사관 출신인 박씨는 즉시 112에 신고했다.

    먼저 도착한 함양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검은색 테이프로 묶인 소형 가스통 10개와 그 사이에 끼인 A4 용지를 발견했다. 이 용지에는 '10월 20일까지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라. 안 보내면 대한항공을 폭파'라고 적혀 있었다. 경찰은 화장실 주변을 통제했다. 이어 소방차 4대와 인근 군부대 관계자 등이 출동했다. 전북의 군 EOD(폭발물처리반), 부산 경찰특공대가 뒤를 이었다. 군 전문가는 폭발물 처리 로봇을 투입해 의심 물체를 수거했다.

    사제 폭탄으로 의심됐던 물체는 모의 총기의 탄환(BB탄)을 발사하는 데 필요한 가스를 충전하는 용기였다. 경찰은 "가스통 뭉치에 기폭장치는 없었지만 열을 가하면 폭발하고, 인명을 손상시킬 수 있다"며 "요즘 인터넷에서 조금만 검색하면 누구라도 사제폭탄을 손쉽게 만들 수 있어 폭발물 처리 로봇까지 투입한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최초 발견자인 서씨의 행동에 수상한 점이 있다고 보고 7일 새벽 서씨를 긴급체포했다. 서씨는 경찰에서 자신을 미국 정보기관인 CIA의 요원이라고 하는 등 횡설수설했다고 한다. 경찰은 이날 오후 서씨 집에서 휴게소 화장실에서 나온 것과 같은 BB탄 총 충전가스통을 찾았다. 서씨는 지난달 광주 지하철의 화장실에서 모의 총포를 발견해 신고한 전력도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다음 8일 오전 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