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골퍼 배상문, PGA투어 복귀전 험난한 신고식

    입력 : 2017.10.06 14:37

    배상문. 사진제공=올댓스포츠
    돌아온 배상문(3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복귀전을 험난하게 시작했다.
    배상문은 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 노스(파72·716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7∼2018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오픈 1라운드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출전 선수 144명 가운데 공동 87위에 그친 배상문은 2라운드 결과에 따라 컷 탈락 여부를 결정한다.
    이번 대회는 배상문에게 2년 만의 투어 복귀전이지만 순탄치 않은 출발이었다. 그는 이날 버디는 3개를 잡았으나 보기도 4개나 범했다.
    지난 8월 군 복무를 마친 배상문은 PGA 투어에서 군 복무를 마친 뒤 1년간 투어 출전 자격을 인정해주기로 하면서 이번 시즌 투어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투어 통산 2승을 기록 중인 배상문은 이 대회의 전신인 프라이스닷컴 2014년 대회에서 우승한 바 있다.
    한편 김민휘(25)는 이븐파 72타로 공동 61위를 기록했다. 최경주(47)는 2오버파 74타 108위, 강성훈(30)은 1오버파 73타 공동 87위로 각각 1라운드를 마쳤다.
    브랜던 스틸과 타일러 던칸, 팀 호그(이상 미국)가 7언더파를 적어내며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필 미켈슨(미국)은 3언더파 69타를 치며 공동 12위, 잭 존슨(미국)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8위를 기록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