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레지던츠컵 7회 연속 우승

    입력 : 2017.10.02 10:13

    ⓒAFPBBNews = News1
    미국이 대륙 대항 골프대회 프레지던츠컵에서 인터내셔널팀을 꺾고 7회 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미국은 2일(한국시각)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 리버티 내셔널 골프장(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승점 4.5를 추가하며 최종 승점 19대11로 승리했다. 유럽을 제외하고 아시아, 호주, 남미, 아프리카 선수 등으로 구성된 인터내셔널팀은 이날 선전에도 점수 차를 더 줄이지는 못한 채 2000년 대회(미국 21.5-인터내셔널 10.5) 이후 최다 점수 차 패배를 기록했다. 미국은 통산 10번째 우승으로 10승1무1패의 절대 우세를 이어가고 있다.
    더스틴 존슨과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 등 톱 랭커들을 앞세운 미국은 승점 14.5-3.5로 크게 앞선채 최종일 경기에 들어갔다. 미국은 이날 싱글 매치플레이 12경기 가운데 한 경기 이상 이기거나 두 경기 이상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확정 지을 수 있었다.
    첫 조였던 케빈 채플(미국)과 마크 리슈먼(호주)의 경기에서 채플의 마지막홀 버디로 리슈먼이 1홀차 리드를 빼앗기면서 무승부를 기록했고, 미국팀은 일찌감치 승점 0.5를 챙겼다. 공교롭게도 네 번째 조로 경기한 김시우가 미국에 우승 승점을 내주는 주인공이 됐다. 김시우는 대니얼 버거에게 승점 1점을 내줬다. 나머지 싱글 매치 나머지 경기에서는 인터내셔널팀이 비교적 선전하며 포섬과 포볼 경기 이후 두 자릿수로 벌어졌던 승점 차를 다소 줄여 역대 최대 점수 차 대패는 면했다. 이날 12경기에서 인터내셔널팀이 6승3무3패를 거뒀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