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댄스 민유라-게멀린조, 2년3개월만 평창 출전권 확보

입력 2017.09.30 22:20

피겨 아이스댄스 민유라-게멀린조 스포츠조선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 민유라(22)-알렉산더 게멀린(24)조가 결성 2년 3개월만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16팀이 5장의 티켓을 놓고 싸워 이룬 결과다.
민유라-게멀린조는 30일(한국시간)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에서 벌어진 2017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47.58점에 예술점수(PCS) 40.28점을 합쳐 87.86점을 획득했다. 전날 쇼트댄스 55.94점과 프리댄스 결과를 합친 총점 143.80점으로 4위(18팀 출전)에 올랐다.
평창올림픽 아이스댄스 출전권은 총 24장이다. 지난 4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9장이 결정됐다. 이번 네벨혼 트로피를 통해 출전권이 없는 나라 선수들을 대상으로 5장이 주인공을 가렸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18팀 가운데 캐나다와 미국이 이미 출전권을 확보한 상태여서 한국을 포함한 16개 팀이 5장의 티켓을 놓고 다퉜다.
한국에서 피겨 아이스댄스는 불모지에 가까웠다. 민유라와 미국 출신 게멀린은 2015년 6월부터 호흡을 맞췄다. 2년 3개월에 거둔 쾌거였다. 특히 게멀린은 평창올림픽 출전을 위해 특별귀화까지 했다. 민유라-게멀린조는 4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선 종합 순위에서 최하위에 그쳐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었다. 이후 강훈련을 이겨냈고, 마침내 꿈을 이뤘다.
연기를 마치고 키스앤크라이존에서 결과를 기다린 민유라와 게멀린은 점수를 확인하고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총점 143.80점을 기록, 페니 쿰스-니콜라스 버클랜드조(영국·177.13점), 무라모토 가나-크리스 리드조(일본·159.30점), 카비타 로렌츠-요티 폴리초아키스조(독일·152.50점)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아직 국내 선발전이 두 차례 남았다. 그러나 1차 선발전에서도 민유라-게멀린조만 단독 출전한 상황이라 평창올림픽 출전은 기정사실이라고 봐도 된다.
한국 피겨는 여자 싱글과 남자 싱글에 이어 아이스댄스까지 출전권을 확보하면서 평창올림픽 팀이벤트(남녀싱글·페어·아이스댄스) 출전권 획득의 가능성까지 끌어올렸다. 팀 이벤트는 남자 싱글, 여자싱글, 페어, 아이스댄스 중에서 3종목 이상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나라만 출전할 수 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