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盧정권, 국정원에 댓글 달기 지시" 공개한 공문 보니…

입력 2017.09.27 10:46 | 수정 2017.09.27 10:50

/정진석 의원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27일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었다”라고 주장하며 노무현 정부 당시 국정홍보처 명의로 각 부처에 전달했던 공문을 공개했다.

해당 공문에 따르면 국정홍보처는 각 부처에 “‘국내언론보도종합’의 부처 의견을 해당 언론사 및 독자에게 적극 알리어 언론보도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밝힘으로써 정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자 하오니, 각 부처에서는 다음 사항을 숙지하시어 해당사항이 있을시 반드시 시행하여 주기 바란다”고 했다.

시행사항은 총 3가지로 ‘언론사 홈페이지 해당 기사에 부처 의견 실명 댓글 달기’, ‘출입기자에게 부처 의견을 메일로 송부’, ‘해당 언론사 간부에게 부처 의견을 메일로 송부’ 등이다.

노무현 정부는 정부 정책 홍보 사이트인 ‘국정브리핑’를 적극 이용했다. 노 전 대통령은 이 사이트에 스스로 댓글을 달며 공무원에게 적극 참여할 것을 독려하기도 했다.

정 의원이 공개한 국정홍보처 공문은 이 사이트에 게시되는 ‘국내언론보도종합’이라는 글에 의견을 다는 걸 넘어, 해당 언론사 홈페이지에도 댓글을 달며 정부 입장을 적극적으로 알리라는 취지다. 이 문건은 과거 법무부 기관보고나 국정감사 때도 등장해 논란을 빚었다.

정 의원은 “(문건의) 맨 앞에 국가정보원이 있고, 국정원에게도 댓글을 달라고 지시했다”며 “더 웃긴 것은 공무원의 댓글을 다는 실적을 부처 평가에 반영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2016·2011년도 모자라 2007년 일 갖고 싸우는 정치권 박수찬 기자
"댓글정치 원조는 노 前대통령, 국정원에 댓글 지시 공문" 김봉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