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무 "美, 北 핵무기 보유 확신… 그래서 공격 안할 것"

    입력 : 2017.09.26 03:04

    "美, 과거 이라크 공습한 건 대량살상무기 없다는 정보 때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4일(현지 시각)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확신하기 때문에 북한을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러시아 NTV 인터뷰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의심하는 게 아니라 확신하고 있으며, 그 핵무기는 미국의 (북한) 공격에 대한 대응 수단으로 사용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여러 차례 강조한 것처럼 미국을 포함한 어떤 나라도 북한의 핵 시설에 대한 정보를 100% 파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북한 편을 드는 게 아니라, 이런 분석에 사실상 모두가 동의하고 있다는 것을 말하려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라브로프의 이날 발언은 러시아가 사실상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어 "미국이 과거 이라크를 공습한 것은 이라크에 대량 살상무기가 하나도 남아있지 않다는 확실한 정보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런(미국이 핵을 보유한 북한을 공격하지 못할 것이라는) 논리에 대해 유엔총회에서 만난 상당수 (다른 나라) 관계자들도 공감을 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미국이 이런 사실(북한 핵 보유)을 충분히 생각하지 않는다면 한반도 상황은 전혀 예측하지 못하는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했다.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한국과 북한, 일본은 물론 한반도와 인접한 중국과 러시아에서도 수천, 수만명, 심지어 수십만명의 무고한 인명이 희생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