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건호 "도대체 아버님이 무슨 잘못 했기에…가해자가 피해자 짓밟아"…盧 전 대통령 유족, 정진석 의원 고소

입력 2017.09.25 16:00 | 수정 2017.09.25 16:21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을 '사자 명예회손' 혐의로 고소하기 위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노무현재단은 25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부싸움 이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을 이날 고소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의 발언이 법정다툼으로 비화한 것이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권양숙 여사와 아들 노건호씨가 고소인으로 오늘 피고소인 정 의원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노건호씨는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하기 직전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적 필요에 따라 고인을 욕보이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정치적 가해 당사자가 오히려 피해자를 다시 짓밟는 일은 용납하기 어렵다”고 했다.

또 “아버님이 도대체 누구에게 무슨 잘못을 했기에 계속 현실정치에 소환돼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미 저 세상에서 쉬고 계신 분이다. 추악한 셈법으로 고인을 욕보이는 일이 다신 없길 바란다”고도 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해 “권양숙씨와 아들이 박연차씨로부터 수백만 달러의 금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씨는 가출하고, 그날 밤 혼자 남은 노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라는 글을 올려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