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례적 中 매체 비난 "우리 헐뜯으며 위협하고 망발…간섭 말라"

입력 2017.09.22 17:22 | 수정 2017.09.22 17:22

/조선중앙TV 캡처
북한 매체가 22일 중국 언론 매체들의 실명을 일일이 언급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최근 중국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동참하면서 불만을 표현하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매체가 중국 매체를 비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창피를 모르는 언론의 방자한 처사'라는 제목의 글에서 "우리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를 걸고든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제재압박 광증이 극도에 달한 때에 중국의 일부 언론들이 우리의 노선과 체제를 심히 헐뜯으며 위협해 나섰다"고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중국 매체인 '인민일보' '환구시보' '인민망' '환구망' 등을 언급하면서 "조선의 핵무기 보유의 합법성과 국가핵무력 강화의 자위적 성격을 외면한 채 감히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른 격' '자기 목에 걸어놓은 올가미'로 모독한 것도 모자라 '서산낙일(세력 등이 기울어 멸망하게 된 판국)'의 운명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망발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조선반도 핵 문제의 본질과 조선의 핵 보유로 하여 변화된 현 국제 정치 현실을 제대로 볼 줄도 들을 줄도 표현할 줄도 모르는 눈 뜬 소경, 멀쩡한 농아의 형태로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했다.

이 글은 "'좋은 이웃'에 대해 논한다면 할 말은 우리가 더 많다"며 "중국이 1960년대에 진행한 첫 핵실험을 두고 당시 소련과 미국은 물론 온 세계가 규탄성명을 낼 때 유독 국가의 정부 성명으로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고 힘을 실어준 좋은 이웃이 바로 우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그 누구에로 갈 때 납작 엎드리고 갔다고 해서 우리도 그래야 한다는 법은 없으며 그걸 배우라고 강요할 필요는 더욱 없다"며 "언론의 사명을 망각하고 내정간섭을 공공연히 일삼는 중국 언론의 경솔한 행위는 미국에 추종해 우리와 중국 두 나라, 두 인민 사이에 쐐기를 치는 행위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또 "중국 언론은 트럼프 행정부의 무지스러운 행위에 추종하느니보다 우리가 적대세력의 오만과 전횡을 어떻게 짓뭉개는가를 옆에서 지켜보기나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