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사정포 맞불' 美본토 포병부대, 서해서 실사격 훈련

    입력 : 2017.09.22 03:05

    미국 본토에 주둔하는 포병부대가 21일 C-17 수송기로 한반도에 신속하게 전개해 적을 정밀 타격하는 실사격 훈련을 했다. 주한 미 8군은 이날 "미 8군과 포트 브래그에 있는 미 제18야전포병여단은 오늘 (충남 보령) 대천에서 '비상전개 준비태세 연습'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포트 브래그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육군 기지다. 미 8군은 "포병부대는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서해상에 있는 직도를 향해 장거리 정밀탄 실사격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21일 한반도에 긴급 전개된 미 본토 주둔 제18야전포병여단이 충남 보령 일대에서 HIMARS(고속기동 포병로켓시스템)를 동원해 장거리 다연장로켓을 발사하고 있다.
    21일 한반도에 긴급 전개된 미 본토 주둔 제18야전포병여단이 충남 보령 일대에서 HIMARS(고속기동 포병로켓시스템)를 동원해 장거리 다연장로켓을 발사하고 있다. /미8군
    투입된 무기는 HIMARS(고속기동 포병로켓시스템) 2문으로, HIMARS는 최대 사거리 70㎞ 이상인 227㎜ 다연장 로켓 6기를 장착하고 있다. 사거리 300㎞인 에이태킴스(ATACMS) 미사일 1발도 장착할 수 있다. 부피를 줄여 C-130 수송기 등으로 세계 어느 지역이든 신속하게 전개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북 장사정포에 맞설 무기로 꼽힌다.

    이날 대천에서 60㎞ 떨어진 직도를 향해 발사된 유도로켓들은 정확히 목표물에 명중해 정밀 타격 능력을 과시했다. HIMARS는 그동안 여러 차례 한반도에 전개돼 사격 훈련을 실시했지만 이날 연습은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화성-12형 발사에 대한 무력시위의 성격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 8군은 "포병부대는 부대원들에게 예고하지 않고 (한반도) 전개를 진행했으며 이번 연습을 통해 HIMARS를 포함한 전력을 과시했다"며 "장거리 정밀탄을 신속히 한반도에 전개하는 미군의 역량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