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日 공관 앞 이번엔 '징용 노동자상' 세운다는데

조선일보
입력 2017.09.20 03:18

민노총이 부산의 일본 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세우겠다며 100일간의 시위를 시작했다. 지난해 말 같은 장소에 세워진 위안부 소녀상 바로 옆이다. 민노총은 "친일 친미 냉전 적폐들로 인해 강제징용 노동자 문제는 7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알려지지 않았다"는 이유를 댔다.

과거 노무현 정부는 한·일 간 과거사 문제에서 해결되지 않은 문제가 3가지 있다고 발표했다. 위안부, 사할린 동포, 원폭 피해자가 그것이다. 강제징용 문제는 한·일 청구권 협정과 정부의 보상으로 해결됐다고 본 것이다. 결국 민노총이 말하는 친일 냉전 적폐엔 노무현 정부도 포함되는 셈이다.

현재 국내에는 서울 용산역과 인천 부평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이미 세워져 있다. 일제 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와 기업에서 충분한 보상을 못 받았다고 문제 제기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외국 공관 앞에 이런 조형물을 세우는 것은 다른 문제다. 우리나라도 가입한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이 이 같은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선 시위대가 법을 무시해도 되는지 모르지만 국제사회에선 그렇지 않다. '대한민국은 외국 공관의 안녕(安寧)과 품위(品位)를 지켜주지 못하는 나라'라는 세계인의 시각이 우리에게 무슨 도움이 될지 의문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부산 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세워지자 대사와 부산 총영사를 불러들이며 국내 정치에 이용했다. 당시 평범한 일본인들까지 대한(對韓) 혐오감을 표출했고 그 여파는 조금도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제 극단적인 노조까지 나서서 이 문제를 이용하려고 들면 상황은 더 악화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을 철거한 부산 구청을 '친일 행위'라고 비난했다. 대통령이 되고서도 그 인식을 그대로 갖고 있다면 민노총의 징용 노동자상 세우기는 성공할 것이다.
[기관정보]
민노총 "일본영사관 앞에 징용 노동자상 세우겠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