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 흥미 없고 피곤하고… 혹시 나도 우울증?

    입력 : 2017.09.18 03:05

    우울증 자가 진단법

    '마음의 감기'라는 우울증을 나도 앓는 것은 아닐까.

    최근 우울증을 앓던 엄마가 자녀를 숨지게 하는 사건 등이 잇따르자 보건복지부·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17일 우울증 자가 진단법〈표〉을 소개하고, "우울증 역시 적극적으로 치료가 필요한 병"이라고 밝혔다. 우울증(주요 우울장애)은 2주 이상 우울한 기분이 이어지고 거의 모든 활동에서 흥미·즐거움을 잃고, 무기력함이 지속되는 질병을 말한다. 정신과 전문의들은 "환자마다 우울증을 견뎌내는 차이가 있지만 자가 진단법상 '중간 정도 우울증' '심한 우울증'이라고 판단되면 정신과 전문의를 찾거나 지역 정신보건기관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정신건강위기상담전화(1577―0199)로 유선 상담을 받는 것도 방법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우울하다고 느낄 때 ▲믿을 수 있는 사람과 자신의 감정을 이야기하기 ▲짧은 산책이라도 정기적으로 운동하기 ▲가족·친구와 지속적인 관계·연락 유지하기 등을 대처법으로 꼽았다.

    [키워드정보]
    무기력·우울증 극복하는 생활습관 '3가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