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 "극 중 서현진이 나의 현실 이상형"

  • 장윤서 인턴

    입력 : 2017.09.14 17:58

    /OSEN


    배우 양세종이 "사랑의 온도 속 서현진 같은 사람을 현실에서도 만나고 싶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주연 서현진·양세종·김재욱·조보아가 참석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이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온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 드라마다.

    이날 양세종은 드라마 출연 계기에 대해 "각 인물마다 내면에 가지고 있는 건 다르겠지만, 정선이가 가진 아픔이 공감 갔다. 그런 부분에 많이 이끌렸다"며 "현실에서도 현수와 같은 상대방을 원했던 것 같다. 대본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게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양세종은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 이어 서현진을 만나게 된 것에 대해 "선배님을 오랜만에 뵈었을 때는 어색했다. 전체리딩할 때는 낭만닥터 김사부 때와는 많이 다른 느낌이 들어서 어색했다"며 "그래서 두 시간 정도 따로 이야기를 나눴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세종은 "막상 촬영에 들어갈 때 정말 그런 것들이 다 사라지고, 온전히 이현수에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선배님 공이다. 정말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