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부, 北에 현금 못 줘 안달…결국은 김정은 비자금만 두둑"…800만불 대북지원 계획 철회 요구

    입력 : 2017.09.14 17:20

    "직접 지원해준대도 北이 매몰차게 거절하니까, 이젠 국제기구 통해 주려하나"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제기구를 통해 800만 달러 대북인도지원을 검토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4일 통일부가 ‘유엔 산하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약90억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데 대해 “안보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억장을 무너뜨리는 계획”이라며 중단을 요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에 대한 퍼주기 정책이 핵과 미사일 개발의 원인이 됐다는 것이 자명한 사실”이라며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가 김정은이 ‘인도적’으로 800만 달러의 돈을 쓸 것으로 신뢰한다는 사실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북한에 대해 세계가 등을 돌린 상황에서 안보 위협의 최대 당사자인 우리 정부만이 무한 신뢰를 보이고 있는 형국을 국제 사회가 얼마나 비이성적인 상태라고 조롱하며 의구심을 보낼지 걱정이 앞선다”고 했다.

    그는 “북한이 연일 도발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는 이때에 정상적인 국가라면 도저히 나올 수 없는 800만 달러 대북지원 계획은 당장 철회돼야 한다”며 “모든 자원을 온통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쏟아 붓는 김정은 정권의 연명을 도와주는 것이야말로 북한 주민에게 가장 비인도적인 가혹한 처사”라고 말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직접 지원하겠다고 구걸해도 북한이 매몰차게 거부하니까, 이번에는 국제기구를 통해 간접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현금을 못줘서 안달이 났다. 인도적이니 뭐니해도 북한에 현금성 도움을 주는 것은 결국 김정은의 비자금을 두둑하게 해주는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앞서 이날 통일부는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북한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21일 열리는 교류협력추진협의회 때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