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SLBM '북극성3' 탑재 3000t급 잠수함 80% 건조, 연내 진수"

    입력 : 2017.09.14 16:19

    /연합뉴스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관 2~3기를 갖춘 3000t급 신형 잠수함을 80%가량 건조했고, 연내 진수할 전망이라고 일본 도쿄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북한 국방부문 관계자를 인용, “신형 잠수함은 3000t급이고 엔진은 북한 평안북도 용천의 ‘북중 기계공장’에서 개발·건조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동력시스템에는 수면으로 부상하지 않고 연속 항행이 가능한 AIP(공기불요체계)를 채택했다는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정은이 지난해 6월 중거리 탄도 미사일 무수단(사정 2500~4000km) 발사 직후 열린 과학자 공로 연회에서 군수공업 담당 간부에게 공산정권 수립 70주년을 맞는 2018년 9월 9일까지 신형 SLBM 잠수함을 건조하라고 명령했다면서 신형 잠수함 건조공정 80% 정도를 마친 것은 예정보다 빠른 진도라고 설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신형 잠수함에는 현재까지 발사된 적 없는 최신형 SLBM ‘북극성-3’이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 북한은 이 잠수함의 건조를 끝내는 대로 SLBM의 실전 배치를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할 것으로 신문은 전망했다.

    북한이 현재 보유한 SLBM 탑재 잠수함은 발사관이 1기뿐이고 수심이 얕은 해역에서 며칠간만 운영할 수밖에 없는 신포급 잠수함(2000t급)이 유일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