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의 대북지원 검토, 국제사회 압력 훼손하는 행동" 비판

    입력 : 2017.09.14 16:02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 AFP연합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4일 한국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데 대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3일 핵실험 등 북한이 도발 행동을 계속하는 지금은 대화 국면이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에 대해 최대한 압력을 가할 때”라며 이 같이 말했다.

    스가 장관은 “유엔 안보리에서도 북한에 대해 각별히 엄격한 제재 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문제를 두고 ‘한국 측과 의견을 교환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국 정부가 정식으로 발표한 것이 아니므로 그런 질문이나 보도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피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