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간 홍준표 "'촌년'은 친근한 표현…'나가라' 외칠까 걱정했는데"

    입력 : 2017.09.14 15:32 | 수정 : 2017.09.14 17:48

    연세대 사회학과 수업에 '1일 강사'로…"한국당 싫더라도 좋아하려고 노력해달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학생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수업에 ‘1일 강사’로 교단에 섰다. 당 혁신위원장을 맡고있는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주선한 ‘깜짝 특강’이었다.

    고려대 출신인 홍 대표는 학생들에게 “(내) 대학 시절 연세대 백양로를 찾은 데 이어 50년 만의 연세대 방문이다. 한국사회 전반에 있어 여러분의 궁금증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는 인사말만 한 뒤 곧바로 학생들의 질문을 받았다.

    첫 질문부터 바로 “홍 대표는 부인에게 ‘촌년이 출세했다’는 말을 했을 뿐 아니라, ‘돼지 발정제’ 사건도 있었다. 당 혁신을 위해 홍 대표의 여성관이 바뀌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내용이 나왔다.

    이에 홍 대표는 “나는 나 자신을 ‘창녕 촌놈’이라고 부른다. 경상도에서는 이런 말이 여성 비하가 아닌 친근한 말”이라고 설명했고, 돼지발정제 문제는 지난 대선 기간 때 해명을 재반복했다. “45년 전 홍릉에서 하숙할 당시 S대 상대생들이 했던 이야기를 (자서전에) 기재하다 보니 내가 관여된 것처럼 쓰여졌다. 하지만 내가 그 일에 관여한 것은 아니다”는 것.

    이어 학생들은 “보수야당이 ‘대안 정당’으로 역할을 못 해 젊은층의 외면을 받고 있다”, “(한국당 혁신위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 권유는 꼼수 아니냐”, “추가 혁신이 없다면 친박 인사들의 탈당 권유는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 등의 지적과 질문을 쏟아냈다.

    일단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에 대해 “이는 꼼수가 아닌 큰수”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보수우파를 궤멸시킨 책임을 물어 당을 나가라고 한 것”이라며 “한국당은 탄핵을 당한 정당이라는 프레임(틀)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했다, 그분들에 묶여 도매금으로 좌절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그는 이어 “친박에 대해서도 국민이 많은 오해를 하고 있다”며 “친박은 이념집단이 아니다. 국회의원 한 번 하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의 치맛자락을 잡은 집단이지 이념으로 박 전 대통령과 뭉쳐진 집단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질문이 나왔을 땐 “(한국당에서) 바른정당으로 나갔던 사람들이 돌아오는 게 정상이다. 난파될 줄 알았던 배가 선장이 바뀌고 수리해서 지금은 정상 운영하고 있지 않느냐”며 “(바른정당 사람들이) 박 전 대통령을 탄핵했다 해도 당을 만들어 나간 것은 비겁한 일이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정통보수’라고 얘기하는 것은 난센스”라고 했다.

    홍 대표는 이날 1시간30분 간 수업을 하면서 질문을 받았다. 그는 이날 마치면서 “(오늘) 연세대 들어설 때 ‘나가라’는 구호나 현수막이 있을까 싶어 (예고 없이) 전격적으로 찾았다”며 “이렇게 터놓고 얘기할 기회가 있어 감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싫더라도 좋아하려고 노력해 달라. 저희 당을 예쁘게 봐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