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해경 행사…갈 때는 헬기, 올 때는 자동차 이용한 숨은 배려는?

    입력 : 2017.09.14 11:26 | 수정 : 2017.09.14 11:26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인천 중구 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입장하며 참석한 해양소년단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인천 해경의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헬기를 타고 갔다가, 청와대로 돌아오는 길엔 일부러 육로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동 당시 실시된 전국 중·고교생 영어듣기 평가에 방해가 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였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이날 오전 11시20분~27분에 서울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교육청은 제2회 2017학년도 전국 중·고등학생 영어듣기 능력평가가 교육방송을 통해 진행됐다. 합참도 오전 11시~11시30분까지 전국 군용기 비행제한 조치를 내렸다.

    대통령이 행사를 마친 시각은 11시23분이었다. 청와대는 당초 11시30분 이후 헬기 이륙을 제안했으나, 문 대통령이 '만약의 경우가 있을 수 있으니 학생들에게 방해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육로로 이동하자'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의 청와대 귀환 시각은 당초보다 크게 늦어졌으나, 오후에 공식 일정이 없어 지장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