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정부, 국제기구 통해 800만弗 대북인도지원 검토…21일 결정

    입력 : 2017.09.14 10:38 | 수정 : 2017.09.14 13:52

    /연합뉴스

    정부가 유엔 산하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약 90억원)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오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영·유아 임산부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게 정부 기본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또한 “구체적인 지원 내역 및 추진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1일 협의회에서 유엔 산하 기관의 요청에 따른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 강화 식품 지원 사업에 450만달러, 유니세프(UNICEF) 아동·임산부 백신 및 필수의약품 지원 사업에 350만 달러를 제공하는 방안이 심의·의결될 전망이다.

    이 당국자는 “통상 안건이 원안대로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수정되는 경우도 있다”며 현재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통일부는 (원안 의결)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이 결정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이 된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지난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뒤 작년 1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자 중단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