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지하철 몰카범 잡고보니…핸드폰에 도촬 영상 70여개

    입력 : 2017.09.14 06:28

    /조선DB

    출근길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유포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14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송모(26)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송 씨는 지난 7월 25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지하철 2호선 선릉역 등에서 계단을 오르는 여성의 치마 속이나 다리를 핸드폰으로 촬영한 후 그 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 강남에 있는 직장에 다니는 송씨는 주로 아침 출근길에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송씨는 이렇게 촬영한 영상을 이른바 ‘직찍(직접 찍은 사진·영상)’, ‘업스(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사진·영상)’ 등 제목으로 17차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렸다.

    경찰은 특정 전철역을 배경으로 한 도촬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되자 해당 역의 CCTV 영상 등을 분석해 13일 송씨를 긴급체포했다.

    송씨의 핸드폰에선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영상 외에도 도촬 영상 70여 개가 발견됐다. 송 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으로 한 일”이라며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송씨의 컴퓨터 등을 압수해 여타 범행이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