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골 평점 8.7점 호날두, '있고 없고' 차이가 크다

    입력 : 2017.09.14 05:42

    골을 터트린 호날두 ⓒAFPBBNews = News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있는 레알 마드리드와 없는 레알 마드리드는 분명히 달랐다. 호날두가 돌아온 레알 마드리드가 유럽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서 완승을 거뒀다. 호날두는 멀티골을 터트렸다.
    호날두와 레알 마드리드 팀 동료. ⓒAFPBBNews = News1
    유럽 후스코어드닷컴은 호날두에게 가장 높은 평점 8.7점을 주었다. 가레스 베일은 8.1점, 카세미로는 8.2점, 라모스는 8.3점을 받았다.
    호날두가 돌아왔다. 그동안 호날두는 자국리그에서 심판을 밀쳐 징계 중이다. 그랬던 그가 14일(한국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홈에서 벌어진 아포엘(키프러스)과의 2017~2018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첫 경기서 선발 출전했다. 레알 마드리드가 3대0 완승을 거뒀다.
    호날두는 가레스 베일과 투톱을 이뤘다. 이스코가 그 뒷선에 섰다. 그리고 코바치치-카세미로-모드리치가 허리를 받쳤고, 포백은 마르셀로-라모스-나초-카르바할이 맡았다.
    그는 전반 12분 가레스 베일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터트렸다. 베일의 낮은 크로스를 호날두가 오른발로 차 넣었다.
    호날두는 전반 종료 직전 한 차례 골대를 때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골폭죽을 터트렸다.
    호날두는 후반 6분 PK골로 추가했다. 후반 16분에는 수비수 라모스가 세번째골을 보탰다.
    레알 마드리드는 경기를 완벽하게 지배했다. 볼 점유율을 높여가며 계속 아포엘을 공략했다.
    최근 호날두가 없이 나간 레알 마드리드는 정규리그에서 발렌시아, 레반테와 연달아 비겼다.
    호날두는 징계가 해당되지 않는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로 복귀, 팀 승리를 이끌었다. 승부처에 빼어난 골결정력을 보여주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