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진경준 등 법조 고위인사 자녀에 '황제 과외·인턴십' 제공 '공식 사과'

    입력 : 2017.09.13 17:25 | 수정 : 2017.09.13 18:43

    한성숙 네이버 대표 "글로벌 기업에 맞는 윤리의식 갖추겠다"

    네이버가 뇌물죄 등으로 징역 7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진경준 전 검사장 딸을 비롯해 법조계 고위 인사 자녀들에게 특혜성 교육 또는 인턴십 기회를 제공한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13일 네이버 공식 블로그 ‘네이버 다이어리’에 사과문을 올렸다. 한 대표는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과거 비공식적인 경로로 특정인들의 자녀에게 체험형 인턴십 등의 혜택이 제공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또 “이번 일을 계기로 네이버에 투명성이라는 가치를 다시 세워가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
    네이버는 2015년 1월 당시 현직 검사장이던 진경준씨의 고등학생 딸을 위해 ‘황제 인턴과외’를 해준 사실이 언론 보도로 드러났다. 진 전 검사장은 사립고등학교에 다니는 딸을 인턴 형식으로 네이버에 보내 ‘공정거래위원회의 독과점 규제’ 등과 관련한 논문을 쓸 수 있도록 사내 전문가가 과외를 해달라고 요구했고, 네이버의 법무담당 직원이 진 전 검사장의 딸에게 수차례 ‘과외 수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같은 해 서울고법 부장판사 아들에게 정식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한 달간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한 대표는 “앞으로 글로벌 기업에 맞는 윤리의식을 확립하고 투명성을 강화해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 다시 한번 실망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라고 사과문을 끝맺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