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염기훈, 서정원 감독 재계약 '촉구'

  • OSEN

    입력 : 2017.09.13 15:01


    [OSEN=우충원 기자] "감독님 재계약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다".

    대한축구협회는 13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17 KEB하나은행 FA CUP 대진 추첨식을 열고 7라운드(4강)의 대진을 확정했다.

    대한민국 축구의 최강자를 가리는 FA컵 무대에서 부산과 수원의 빅 매치가 성사됐다. 흥미로운 매치업이다. K리그 전통의 명가라 불리는 두 팀이 FA컵 4강 무대에서 만났고, 치열한 맞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수원은 2년 연속 우승을 노린다. 반면 부산은 명가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흥미로운 이야기도 나왔다. 바로 수원 서정원 감독의 재계약 문제다. 올해 임기가 마감되는 서정원 감독은 여전히 재계약에 대한 뉴스가 나오지 않고 있다. 이미 수원에서 한번 재계약을 했던 서정원 감독은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다시 수원 사령탑을 유지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그런데 여전히 무소식이다.

    FA컵 4강 기자회견에서 나온 재계약에 대한 질문에 서정원 감독은 "지금 당장 말하기는 어렵다. 다만 지난 5년간 수원을 맡은 후 굉장히 애착이 간다. 준비를 할 때가 되면 7~8월이 가장 중요하다. 그런 부분이 늦어진 것이 굉장히 미안하다"고 말했다.

    주장 염기훈은 "선수들과 여러가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감독님 재계약 관련해서 동요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4년 동안 준우승 2번 그리고FA컵 우승이다. 현재 순위와 FA컵의 상황이라면 감독님께서는 충분한 능력을 가지셨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감독님께서 선수들을 잘 컨트롤 해주셨다. 선수들 입장에서는 빨리 됐으면 좋겠다. 많은 선수 영입 보다 감독님 재계약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