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HF, NHL 평창행 불가 공식 선언

    입력 : 2017.09.13 14:02

    ⓒAFPBBNews = News1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스타들을 볼 수 없게 됐다.
    르네 파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회장은 13일(한국시각) 로이터통신 등과의 인터뷰를 통해 "NHL의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없어졌다"고 밝혔다.
    1998년 나가노올림픽부터 2014년 소치올림픽까지 모두 출전해왔던 NHL은 다가올 평창올림픽엔 나설 수 없게 됐다.
    파열음은 지난 4월 NHL이 평창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면서 발생했다. 올림픽 참가로 인해 약 3주 간 리그를 중단할 수 밖에 없어 금전적 손해와 선수 부상 위험이 있다는 게 NHL의 입장이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갈등도 있었다. NHL은 IOC에 톱 스폰서 수준의 대우를 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IOC가 이를 거부했다. 타 종목과의 형평성이 이유였다.
    이로써 NHL에 속한 스타 선수 뿐 아니라 31개 구단과 계약된 1550명의 선수가 올림픽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