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더블케이 "'쇼미1'서 우승, '쇼미6'서 탈락..후회는 없어요"

    입력 : 2017.09.13 10:28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더블케이의 탈락은 반전이었다. 오랜 기간 꾸준히 활동하며 쌓은 탄탄한 경험과 세련된 플로우, 타이트한 랩 스킬과 매력적인 음색까지 갖춘 래퍼. '쇼미더머니' 첫 시즌에 프로듀서로 출연해 우승까지 거머쥔 실력자였기에 우승 후보였던 그의 예선 탈락은 여러 모로 충격을 안겼다.
    반가움과 응원의 목소리가 높았던 터라 그의 탈락은 조금 더 아쉽게 다가온다. 대중에 얼굴을 드러낸 지 오랜만이었던 터. 더블케이는 최근 종영한 Mnet '쇼 미 더 머니6'에 출연해 압도적인 랩실력을 선보였다. 본선 무대를 앞둔 음원 미션에서 가사 실수로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여전히 건재함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이번 출연은 고무적이다.
    특히 여전히 자신을 인정해주고 응원을 보내는 팬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를 통해 활발할 활동을 할 수 있는 힘과 에너지를 얻었다는 점이 값지다.
    그럼에도 재출연을 결정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을 터. 어려운 결정을 하는 데는 복합적인 이유가 있었다. 지난해 '그린웨이브'라는 독립 레이블을 설립했는데, 이 회사를 키워나가겠다는 꿈을 품게 된 것이 가장 결정적이었다. 화제성도 필요했고, 자신이 먼저 실력적으로 인정을 받아야 마땅했기 때문.
    그 첫 걸음이 오늘(13일) 정오 발매되는 '가고있어'가 될 전망이다.
    더블케이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허심탄회 하게 나눴다.
    -'쇼미더머니6' 이후 어떻게 지내고 계세요.
    "곧(13일) 싱글 앨범이 하나 나와요. 그 작업하느라고 정신 없었어요. 또 공연 섭외도 많이 들어오고 있고, 그 외 피처링 같은 외부 작업 제안도 많이 들어오고 있어요. 할 것 들이 밀려 있네요."
    -방송에 출연한 영향이 있나봐요.
    "영향이 정말 큰 거 같아요. 올해 4월에 정규앨범 냈을 때는 불러주는 곳도 없고, 음악을 알릴 방법이 없었는데, 요즘에는 많이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해요. 육체적으로 이렇게 바쁜 건 되게 오랜만인 거 같아요."
    -이번 신곡에는 어떤 이야기를 담았는지 궁금합니다
    " 쇼미 끝나고 만든 곡인데, 인생에 관한 노래에요. 요소적으로 '쇼미'를 통해서 느끼는 그런 게 있어서 돌려서 담아냈어요. 그리고 라도가 피처링을 했어요. 제가 처음 음악 시작할 때부터 하던 함께하던 친구라서 합이 정말 좋았고 시너지도 났던 거 같아요. 요즘 트렌드만 쫓지 말고 예전 뭔가 했던 그런 바이브를 가지고 진실되게 하나 해보자는 생각으로 뭉쳤어요."
    -'쇼미1'에 프로듀서로 출연해 우승까지 했는데..
    "프로듀서라고 하기에는 애매한 부분이 있었어요. 참가자와 프로듀서의 경계가 애매했죠. 권한이나 선택을 맡은 바는 있지만, 취지는 프로 래퍼들과 아마추어 래퍼들이 함께 무대를 꾸민다는 기획이었고, 당시에는 무대에 설 수 있고, 랩으로 경연을 할 수 있다는 게 재미있을 거 같아서 출연을 하게 됐었죠. 프로듀서로서 인재를 발굴하고 싶다거나 그런 마음은 아니었던 거 같아요."
    - 이후 모든 시즌을 챙겨보신 편인가요
    "음..시즌 거의 다 봤던 거 같아요. 그 때는 기회가 되면 나가고 싶다는 생각은 했는데, 이 프로그램에에 연연은 안 했어요. 이미 1에서 했던 경험이 있었고, 당시에는 제 삶 속에서 제 현실과 싸우고 있었기 때문에 출연할 정신이 없었죠. 아는 래퍼들이 많이 나오다 보니 그냥 재미있게 시청했었던 거 같아요."
    - 출연은 고려하지 않았던 건가요?
    "아예 생각이 하나도 없었어요. 특히 참가자로서는...그런데 지난 4월에 정규 앨범을 냈는데 뭘 할 수 있는 게 없더라고요. 회사도 혼자 차렸고 제가 모든 일정과 그런 것들을 정리하고 해야 하는데 막막하더라고요. 방송국 가서 출연츨 부탁하기도 애매하고..분위기들이 미지근하다는 느낌이었어요. 제가 낸 음악도 일단 사람들이 들어야 하는데 듣기까지 가는 연결고리가 없어진 기분이었죠."
    "'쇼미'만한 홍보가 없는 거 같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정하게 됐어요. 회사도 차렸고, 잘 해나가기 위해서는 이슈가 필요할 거 같았죠."
    -출연을 후회하시진 않아요?
    "전혀요. 아쉬움은 있지만 전혀 후회는 없어요. 진짜 얻은 것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배운 것도 많고요. 잃은 것은 약간의 가오 정도. 하하."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joonamana@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