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내주 뉴욕서 韓美日 정상회담 추진… 11월 트럼프 美대통령 방한도 논의"

    입력 : 2017.09.13 09:55

    북핵 위기 속, 미국과 주요국 간 공조 논의 물살 빨라져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이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6일 오후(현지시간) 한·미·일 정상 만찬이 열리는 주함부르크미국총영사관에서 기념촬영 후 만찬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한·미·일 정부가 내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 때 3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청와대가 13일 밝혔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가 오는 21일 한·미·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논의 중인 것은 맞다"고 확인했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지난 7월 독일에서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회담이 열렸던 것에 이어 두 번째다. 그간 북한이 장거리탄도미사일(ICBM)·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만큼 지난번 3국 정상회담보다 밀도 있는 안보 회담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쯤 처음 방한, 한·미 정상 간 만남을 다시 갖는 방안도 양국 정부가 함께 논의했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때 중국과 한국 등 동아시아 지역을 순방하는 계획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문재인 대통령과 차례로 정상회담을 가질 전망이다.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도발 지속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제재 결의안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강화된 가운데, 추가 대응을 위한 한미·한미일 동맹 간 공조와 함께 미국과 중국 두 주요국 간의 공조 논의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