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8월 청년실업률 1999년 후 최고…취업자 증가는 4년6개월 來 최저

    입력 : 2017.09.13 08:11 | 수정 : 2017.09.13 15:52

    /연합뉴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8월 취업자는 2674만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1만2000명 증가했다. 2013년 2월 20만1000명 증가한 이래 증가 폭이 가장 낮다.

    취업자 수 증가 규모가 30만명대를 밑돈 것도 지난 1월(24만3000명) 이후 7개월 만이다. 2월 37만1000명, 3월 46만6000명, 4월 42만4000명, 5월 37만5000명, 6월 30만1000명, 7월 31만3000명으로 6개월 연속 30만명을 넘겼었다.

    건설업 내 일용근로자 증가 폭이 둔화한 영향이 컸다. 교육서비스업과 부동산업 및 임대업 등의 부진도 전체 증가 폭을 끌어내렸다.

    전체 건설업 취업자 수는 192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8% 늘어난 데 반해 일용근로자 수는 142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5% 줄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해 8월 비가 이틀 미만으로 내렸지만 올 8월 셋째 주에 6일 이상 비가 와 일용직 증가폭이 크게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고용률은 61.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 수는 100만10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0.5% 증가했다. 실업률은 3.6%로 1년 전과 같았다. 그러나 청년실업률은 9.4%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1999년 8월 1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