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독일과 달리 우린 과거사 완전히 해결 안돼"

    입력 : 2017.09.13 03:04

    슈뢰더 前 독일총리 靑서 만나 "獨 진정한 사죄, 시사하는바 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방한 중인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를 청와대에서 만나 "독일은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으로 과거 문제를 이해하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데 아직 우리는 그 문제들이 완전하게 해결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슈뢰더 전 총리가 위안부 할머니들이 모여 사는 '나눔의 집'을 방문하고 왔다고 하자 "독일의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죄 및 주변국과의 화해·협력 추진 사례가 동북아 지역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를 방문한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를 접견실로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과거사 문제를 언급하기는 했지만 일본이나 위안부 등의 표현을 직접적으로 쓰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러시아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과거사 문제를 큰 이슈로 부각시키지 말고 미래지향적으로 관리하자고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자서전 '문명국가로의 귀환' 한국어 번역본 출간을 맞아 방한한 슈뢰더 전 총리에게 "자서전에서 다룬 분단과 역사 문제, 포괄적 사회노동개혁, 탈원전 문제 등은 우리 신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 방향과 일맥상통하거나 참고가 된다"고 말했다. 또 "지금 새 정부가 추진하는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 소득 주도 성장, 포용적 성장 등은 기존의 경제 기조를 바꾸는 것이어서 불안을 느끼는 국민도 있는 것이 사실이나, 소통과 설득을 통해 그러한 불안을 해소하며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며 "성과는 몇 년 후에 나타나는 것이지만 이 개혁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믿음을 지금 우리 국민에게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이에 "지금 문재인 정부가 노사정위원회 등을 통한 사회적 대타협을 이루려는 시도는 분명 옳은 일이며 반드시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커피를 워낙 좋아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일하시다가 커피 생각이 나실 때 최고의 커피 맛을 보시라고 커피를 가는 기계를 가지고 왔다"며 문 대통령에게 커피 분쇄기를 선물했다.


    [인물정보]
    문대통령,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만나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