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단독] 류영진 식약처장, 휴일에 직원 빵심부름 갑질?

    입력 : 2017.09.12 21:58 | 수정 : 2017.09.12 22:01

    /TV조선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비서가 휴일마다 서울에서 류 처장 간식을 사서 월요일에 식약처가 있는 오송으로 가져간 사실이 법인카드 사용 내역에서 드러났다. 류 처장이 특정 제과점 빵을 유난히 좋아해서라는데, 공무원인 비서에게 매주 빵 심부름을 시킨 것이다.

    ☞이 기사와관련된 TV조선 영상 보기
    다음은 TV조선 보도 원문.

    [앵커]
    계속되는 단독 보돕니다. 류영진 식약처장의 비서가 휴일마다 서울에서 류 처장 간식을 사서 월요일에 식약처가 있는 오송으로 가져간 사실이 법인카드 사용 내역에서 드러났습니다. 류 처장이 특정 제과점 빵을 유난히 좋아해서라는데요, 공무원인 비서에게 매주 빵 심부름을 시킨 겁니다. 불량 청소년들이 쓰는 빵 셔틀이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유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류영진 식약처장의 비품 구입 담당 여직원 A씨는 처장의 법인카드를 식약처가 있는 충북 오송이 아닌 서울에서 4번 썼습니다.

    이 직원은 일요일마다 서울 여의도의 이 제과점을 찾아 총 9만3천어치 빵을 샀습니다. 8월13일 식빵, 케익, 소시지 등 54,500원. 27일 샌드위치,디저트 등 38,500원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
    “왜 그러면 여의도점 0000 갔냐. 처장님이 이쪽 빵을 맛있어한다 좋아하시는 거니까”

    “토요일에 빵을 사면 상할 수 있어 일요일에 샀다”고도 했습니다.

    류 처장 입맛에 맞는 빵을 사려고, 강서구에 사는 직원 A씨가 휴일에도 10km밖 여의도까지 가 빵을 사온 뒤 월요일 출근길 오송 식약처까지 배달했다는 뜻깁니다. A씨는 토요일에도 집 근처 대형마트에서 망고, 파인애플 등 과일 7만원어치를 샀습니다. 역시, 류 처장 간식용이라고 설명합니다.

    김순례 / 자유한국당 의원
    “국민의 혈세로 이뤄진 업무추진비는 사용목적과 용도가 투명해야하고..”

    식약처는 “월요일 아침엔 빵 살 시간이 없어 주말에 미리 구매했다“며 “전임 처장때부터 단골 제과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TV조선 유혜림입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