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동주택 부실시공 방지 위한 총괄감리원 교육 실시

    입력 : 2017.09.12 18:05

    경기도가 부실시공 재발 방지를 위한 총괄관리원 교육을 실시했다.

    경기도는 12일 경기도교통연수원에서 '공동주택의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총괄감리원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도내 건설 중인 370여개 공동주택 건설현장 총괄감리원과 담당 공무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도는 12일 경기도교통연수원에서 '공동주택의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총괄감리원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12일 경기도교통연수원에서 '공동주택의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총괄감리원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14일 부실시공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화성 동탄2 23블록 부영아파트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 "부실시공에 대한 근본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도내 감리 책임자를 소집해 철저한 공사현장 감리를 하도록 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교육은 모상규 경기도 공동주택과장의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발생원인과 조치현황에 대한 설명으로 시작했다. 이어 신연철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위원이 '공동주택 감리원의 역할과 책무'를 주제로 감리원의 업무 범위, 역할과 책무, 하자 사례, 벌점 부과 사례 및 기타공법 등에 대하여 강의를 진행했다.

    백원국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이날 "지난 1일 남경필 도지사가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부실시공업체 선분양 및 기금지원을 제한하는 제도개선을 건의했다"며 "정치권에서도 법령개정안을 발의해 추진 중이다"라고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백 실장은 "감리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감리비 지급방식을 시공사 지급 방식에서 지자체에 예치하는 방안으로 변경하는 개선안이 논의되고 있다"며 "품질, 안전, 공정관리 등 법령에서 정한 본연의 업무를 입주자의 편에서 막중한 책임의식을 갖고 엄격히 수행해 부실시공을 방지하고 견실한 공동주택을 건설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