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 고립된 노인 안전토록 돕는다

    입력 : 2017.09.12 16:23 | 수정 : 2017.09.13 15:54

    홀로 사는 노인 1453명 대상
    ‘노인안전 종합 치안대책’ 추진

    전남지방경찰청은 사회적으로 고립된 노인을 중점 관리하는 ‘노인안전 종합 치안대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노인 인구 증가로 치안환경 변화와 노인대상 범죄·교통사고 증가 등 각종 사건·사고를 예방하는 게 목적이다. 주 관리 대상은 열악한 경제 사정으로 질병과 각종 범죄 등에 노출된 사회적 고립 1인 가구 노인으로, 전남에는 1453명이 있다.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전남 65세 이상 노인 비율은 21.3%로 전국 평균(13.9%)보다 매우 높다. 전국 유일의 초고령 지역이다. 증가하는 노인을 대상으로 특화된 치안시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홀로 사는 노인 12만5391명 중 질병·빈곤·단전·단수·범죄 등에 노출된 사회적 고립 1인 가구 1453명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주 1회 순찰로 지자체, 노인보호전문기관과 협업 체계를 강화한다.

    전남청은 지역실정에 맞는 ‘노인 맞춤형 탄력순찰’과 노인대상 강력범죄 차단을 위한 ‘예방적 형사활동’을 강화한다. 노인 대상 전화금융사기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관련 피해예방 활동에 나선다. 또 교통안전 교육 시행과 관련 시설물 확충, 지문 사전등록 서비스 확대, 위치확인 단말기 지급으로 치매노인 실종 예방과 조기발견에 힘을 쏟는다.

    강성복 전남청장은 “노인안전 종합 치안대책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해 경찰서별 시책을 마련한다”며 “매월 점검회의를 해 추진성과를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류미진 전남청 여성청소년과장은 “노인 안전 사건·사고는 경찰과 도민이 힘을 모아 예방하고 해결해야 한다”며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거나, 범죄에 노출된 노인을 발견하면 적극적으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