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7븐' 故 이주일의 수많은 재산-묘지 어디로 갔나

    입력 : 2017.09.12 15:58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수지큐 음악에 맞춰 엉덩이를 흔들며 '못생겨서 죄송합니다'를 외쳐대던 코미디언 故 이주일. 많은 부와 인기를 누리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그를 후배들은 서민들의 시름을 달래주던 '진정한 희극인'이라고 기억한다. 하지만 그의 15주기를 앞두고 이상한 이야기들이 들려와 제작진이 취재에 나선다.
    1편 <탐욕의 동물병원>과 2편 <임지현 입북 미스터리>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던 TV조선 탐사보도 프로그램 <세7븐>. 오는 13일 (수)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3편 <故 이주일, 사라지다> 에서는 故 이주일의 묘지와 유골의 행방을 찾아보고, 그가 남긴 발자취를 재조명해본다.
    # 故 이주일의 묘지가 사라졌다
    지난 8월, 그의 15주기를 앞두고 故 이주일의 묘지가 사라졌다는 이야기가 들려왔다. 믿기 힘든 사실 앞에서 제작진은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그의 유골이 안치된 묘원을 찾아갔다. 故 이주일의 묘지에는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 코미디 황제 故 이주일, 그의 유골은 어디로?
    故 이주일은 2002년 화장을 한 뒤, 강원도 춘천의 한 묘원에 안치되었다. 그러나 현재 그의 유골이 있어야 할 묘지엔 다른 사람이 안치되어 있는 상황이다. 그의 지인들은 故 이주일의 유골이 사라지기 전 묘지 관리비가 체납되었고, 그의 아내 또한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그의 유골은 어디로 사라진 걸까?
    # 이주일, 그 많은 재산의 행방
    취재 과정에서 만난 故 이주일의 여동생은 "올케가 오빠(이주일)와 어머니 묘를 함께 이장을 했고, 그 이후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또한 故 이주일의 유족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등의 소문이 제작진에게 들려오기 시작한다. 14대 국회의원 당시, 그가 공개한 재산만 44억 원. 그는 한때 '재벌'이란 소리를 듣기도 했다. 그렇다면 그의 유골과 함께 그 많은 재산도 사라진 걸까? 우리는 故 이주일의 사라진 유골을 찾기 위해 가족들을 찾아 나섰다.
    # 보고 싶어도 볼 수 없는 故 이주일, 15주기를 맞다
    폐암 투병 중에도 금연 운동에 동참하며 전 국민에게 큰 귀감이 되었던 故 이주일. 그는 살아생전 기부와 자선행사를 펼치며 사람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2017년 8월 27일, 이주일의 15주기를 맞던 날. 사람들은 그를 어떻게 추모하고 있었을까?
    오는 13일 (수)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탐사보도 <세7븐> 3탄, <故 이주일 사라지다> 편에서는 송해, 전원주, 김미화, 설운도, 김동길 박사 등 유명 방송인들과 함께 故 이주일의 흔적을 찾아가 본다.
    ly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