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행사장서 국민의당과 인사도 안해…"골목대장도 안할짓 했다"

    입력 : 2017.09.12 11:52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소식 및 학술토론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이날 추 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과는 악수를 했으나 박주선 국회부의장(국민의당) 등 국민의당 의원과는 인사 없이 행사장을 나섰다./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된 것에 대해 “정치세력이 자기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골목대장도 하지 않을 짓을 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원식 및 학술토론’ 축사에서 “맹지(盲地)를 옆에 둔 인근 소유지조차도 소유자가 길을 내주는 판에 국회가 헌법기관의 권한을 갖고 있다는 당당함을 내세워서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헌법재판소장 자리를 날려버린 것은 참으로 염치가 없는 소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또 “맹지 소유권자에 대한 길 터주는 행동도 보이지 않으면서 헌법 주관을 운운하면서 헌법기관으로서 헌법재판소장의 목을 날렸다”며 “‘그래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것이 이른바 캐스팅보트다’, ‘실력을 자랑했다’고 하면서 협치라고 말하고, 대통령이 소통을 하지 않는다고 탓을 할 수가 있는가”라고 했다.

    이는 사실상 전날 표결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한 국민의당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김 후보자 동의안 부결 직후 “국민의당이 지금 20대 국회에서 결정권을 갖고 있는 정당”이라고 말한 바 있다.

    추 대표는 또 “협치의 시작과 끝은 오로지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드는 것이어야 한다.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것이 협치가 아니다”며 “백봉 선생님을 입에 올리는 것조차 자격이 없는 뻔뻔한 국회를 쳐다보고 있는 국민께 다시 송구하다는 말씀 드리면서 오늘 이 자리가 형식이 아니라 진실로 토론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엔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등도 참석했다. 추 대표는 이날 인사말을 마친 뒤 정 원내대표, 국민의당 의원 등과는 인사하지 않고 행사장을 나섰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