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10월3일∼5일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 뉴시스

    입력 : 2017.09.12 10:23 | 수정 : 2017.09.12 11:14

    KTX 역귀성 6일간 40%∼50% 할인···고궁·미술관·휴양림 무료입장
    공공기관 등 공영주차장 114만대 분량 무료개방

    귀경행렬, 고속도로 곳곳 정체
    정부가 최대 열흘간 이어지는 이번 추석연휴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공영주차장 무료개방, 고궁·미술관·휴양림 등을 무료 개방키로 했다.

    정부는 12일 역대 최장 명절 연휴를 맞아 다함께 즐기는 여유롭고 풍성한 추석 분위기 조성을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의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우선 추석 당일과 전일, 익일인 10월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전국 모든 고속도로 통행료를 100% 면제키로 했다. KTX 역귀성 승객들을 위한 할인기간도 지넌해 4일에서 6일로 늘어나 40%∼50%까지 요금이 할인된다. 연휴기간 열흘간 공영주차장, 관공서, 공공기관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해 114만대 분량의 주차공간을 확보키로 했다.

    정부는 또 풍부한 볼거리·즐길거리를 제공하기위해 전국 고공, 전시관, 휴양림 등 문화시설을 무료 개방하거나 50% 할인키로 했다.

    국립현대미술관과 4대 고궁 및 종묘, 조선 왕릉 등은 연휴기간 내내 무료개방되며, 국립과학관 상설전시관은 50% 할인된다.

    국립자연휴양림은 입장료가 면제되고, 국립공원 야영장 시설 이용료는 20%할인, 농촌체험·어촌체험마을도 20%∼30%까지 할인된다.

    골프장 그린피도 할인을 추진키로 하고 참여골프장 및 할인폭을 협의키로 했고, CGV·롯데시테마·메가박스 등 주요 영화관의 경우 임시공휴일에 평일요금을 적용하고, 추석패키지를 통해 11%~28% 요금 할인도 실시된다.

    이밖에 가족단위로 즐길 수 있는 문화·체험행사를 위해 연휴 기간동안 국립박물관 특별공연, 국립민속박물관, 국립국악원 무료공연 등이 진행되며, '내고향 해안누리길' 가족 여행객 경비 지급 등 생태관광지역 가족단위 프로그램이 할인 운영된다.

    정부는 또 민족대이동이 진행되는 추석연휴를 맞아 귀성객들의 지역관광을 적극 유도키로 하고 지역축제, 관광프로그램을 연계해 실시키로 했다.

    평창 백일홍축제, 안동 국제탈춤페스티벌, 백제문화제 등 36건의 추석 연휴기간 지역축제를 실시하고, 부산 원도심 스토리투어, 순천 전통국악한마당 등 30여개 관광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추석 연휴와 연계돼 9월28일부터 10월31일까지 진행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 행사를 통해 특별할인도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유통·제조·서비스업체 등 지난해보다 늘어난 350개 업체가 참여해 가전, 휴대폰, 의류, 화장품, 생활용품 등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포목을 포함한 높은 할인율을 적용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9월23일부터 10월4일까지 전국 200여개 전통시장이 참여하는 '한가위 그랜드세일'도 진행돼 주요품목 10%내외 할인, 경품 이벤트, 전통문화 체험행사, 노래자랑 등이 펼쳐진다.

    온누리상품권 개인할인 구매한도도 월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한시적으로 확대키로 했고,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차를 허용키로 배송서비스도 운영키로 했다.

    추석연휴기간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국내항공 80%할인, 공항철도 20% 할인하고 주요 호켈 무료객실 업그레이드, 에버랜드 등 놀이공원 할인행사도 진행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외국인 대상 버스여행 상품을 운영하고, 정선아리랑제 등 지역축제와 숙박·음식 등을 할인해주기로 했다.
     
    [여행정보]
    "10월 황금연휴에는 가족과 함께 2박 3일간 여행할 것"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